오늘 갑자기 실시간 이슈 검색어에 엄마가 칼을 사오셨는데! 라는

제목으로 컬투쇼에서 베스트사연으로 꼽힌 글을 읽어보고 정말

빵 터지고 말았네요^^ 이 상황을 상상하면서 들었는데... 대박 ㅋㅋㅋ

사연작살...ㅋㅋㅋㅋ 그럼 컬투쇼에서 베스트사연 "엄마가 칼을 사오셨는데..."

읽어 보세요^^






얼마전, 어머니께서 백화점에서
칼을 사오셨어요.

며칠 뒤 재활용 하는 날에
전에 쓰던 칼을 버리게 되었어요.
제가 일반쓰레기 봉투에 넣어서 버리려고 하자,

아버지께서
" 이 자슥아! 거따 버리면 나중에 분리수거해 가시는 분들 다친단 말이야!
이렇게 호통을 치시면서...

" 칼은 일단 들고 내려갔다가 이따 밑에서
종이한장 주워서 그거에 말아서 버리자 " 라고 하셨어요

그렇게 해서 저는 일반쓰레기 봉투를 들고
아버지는 한 손엔 칼을
한손엔 의류수거함에 버릴 헌 가방을 들고
엘리베이터에 탔습니다.

1층으로 내려가던 도중 5층에서 엘리베이터가 섰어요
그리고 5층에 사는 훈남 오빠가 탔습니다.

훈남 오빠가 슬그머니 제 옆에 바짝 서더군요
내 가슴은 웬지 두근두근...
그런데 훈남 오빠가 3층 버튼을 누르더라구요
저는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죠

"띵동 3층입니다"
엘리베이터가 3층에 섰어요

그런데, 문이 열리는 그 순간...!
훈남 오빠가 제 손목을 잡고 엘리베이터 밖으로 미친듯이 내달렸어요

"어머...! 어머...! 왜이러세요?
저는 놀라서 소리쳤죠

"잔말말고 뛰어..!
방금 니 뒤에 어떤 미친놈이 칼 들고 서있었어...!

저는 그 상황이 너무 웃겨서 해명도 못하고
훈남 오빠와 손을 잡고 달리기만 했어요...
'아빠 미안해요...'

한참을 달리다가 오빠가 뒤를 한 번 스윽 돌아보더니
"으악 ...! 으아아아악!!!
엄청난 비명소리를 지르며
이번엔 아예 제 손을 높고 빛의 속도로 도망가버리는게 아니겠어요..?

저도 뒤를 쳐다봤죠
아버지께서는 한 손에 칼을 들고 몇 오라기 안되는
머리카락을 휘날리며 미칠듯한 스피드로 쫒아오고 계셨습니다.

"이쉑기야!! 내딸 내놔라!! 이 개xx야..!
졸지에 엘리베이터에서 어문놈에게 딸을 빼앗긴 아버지는 극도의 흥분상태셨어요

결국 동네에 경찰차가 오고 나서야 사건은 마무리 되었어요
달아난 훈남오빠가 경찰에 신고했더라고요 ㅋㅋㅋ

전 그 사건을 계기로 그 오빠와 친해졌습니다만
우리 아버지께서는 아직 그 오빠를 싫어하시는 것 같아요

조용한 동네에 경찰차까지 오게 된 사건으로
아버지는 아파트 주민분들에게 제대로 눈도장 찍으셨고
마침내 며칠전에 동대표가 되셨습니다...



이런 사연이네요^^ㅋㅋㅋ
오랜만에 컬투쇼 잠잠하다 했더니
베스트사연으로 엄마가 칼을 사오셨는데...

대박났네요^^ ㅋㅋㅋ
컬투쇼 영원하기를~!~!




신고
Posted by 개천지


티스토리 툴바